"7대 요구 수용 안하면 11월 7일 총파업 돌입"
"7대 요구 수용 안하면 11월 7일 총파업 돌입"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기자회견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적폐청산과 비정규직 철폐 등을 골자로 하는 7대 요구사항을 발표하며, 이를 수용되지 않을 경우 11월 7일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곧 촛불항쟁 2주년이 다가오지만 촛불 항쟁의 힘으로 당선된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에 대한 방향을 잃어가며 각종 정책에 보수화를 보인다”며 “특히 노동정책은 중대한 갈림길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년 전 촛불항쟁의 정신을 온전히 이어받아 ‘적폐청산,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사회대개혁’을 위한 7대 요구를 내걸고 문재인 정부에 총파업 총력투쟁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발표한 7대 요구는 ▲적폐 청산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 보장 ▲사회임금 확대 ▲안전사회 구축 ▲재벌 개혁 ▲개악 최저임금법 원상회복 등이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말로만 노동존중을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의 광장의 약속은 희미해졌고 우리의 기다림도 끝났다”며 “10월 말까지 7대 요구에 맞는 노동관계법 개정 등 가시적 조치가 없으면 11월 7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