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일자리’ 민간부문도 같이 가야
‘제주형 일자리’ 민간부문도 같이 가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경제의 외양은 화사하다. 올해 6월 기준 고용률은 68.4%(전국 평균 61.4%)로 전국 1위다. 청년 고용률도 46.7%로 전국 평균의 42.5%보다 높다. 실업률은 1.4%로 전국 최하위다. 청년 실업률도 4%로 전국 평균(10.1%)보다 훨씬 낮다. 다른 지방자치단체들은 부러워하고 있다.

그런데 속은 불편하다. 근로자 월평균 급여는 265만원으로 전국 평균(352만원)보다 무려 100만원 가까이 적다. 당연히 전국 최하위다. 비정규직 비중은 39.1%로, 근로자 10명 중 4명은 항상 고용 불안 상태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고용시장에 진입하려는 청년 인구는 매년 늘고 있다. 지난해 3만6000명에서 2022년에는 4만4000명까지 증가한다는 예측도 있다. 일자리 창출은 ‘발등의 불’이다. 제주도는 민선 7기 제1 공약으로 공공부문 정규직 1만개 창출을 약속하고 있지만, 지켜질지는 미지수다. 일자리 만들기에 드는 재원 마련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관(官) 주도 일자리 창출은 분명 한계가 있다. 하지만 민간부문은 크게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 람정제주개발㈜의 제주신화월드와 애월ECO프로젝트, 애월 국제문화복합단지, 팜파스종합휴양관광지 등에서 총 8400여 명 고용 계획을 밝히고 있는데도 말이다. 제주신화월드는 이미 2012명을 채용해 세수증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더욱이 오라관광단지 측은 정상적으로 추진하면 1만900여 명의 일자리를 장담하고 있다. 이 가운데 90%인 9800여 명은 도민으로 채울 계획이다. 이처럼 일자리를 수치로 언급하면 대개는 반신반의(半信半疑)하기 마련이다. 이는 누구를 탓할 수 없다. 그동안 관과 기업이 숫자놀음으로 신뢰를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도민사회도 위기의식을 느껴야 한다. 가장 화급한 과제는 먹고사는 문제라 하면서 정작 누군가가 투자에 나서면 색안경을 끼고 보려고 한다. 혹독한 검증을 통과한 기업에 대해선 제주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