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자료 이관 갈등’에 道가 나서라
‘민속자료 이관 갈등’에 道가 나서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과 제주돌문화공원은 제주의 보고(寶庫)다. 1984년 문을 열어 제주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자연사박물관은 최근 전국 341개 공립박물관 중 최초로 누적관람객 3300만명을 돌파했다. 제주돌문화공원은 부지 326만9731㎡(100만평) 규모에 제주 특유의 돌을 집대성한 곳으로 2006년 개관 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두 기관이 민속자료 이관을 놓고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문제의 핵심은 자연사박물관이 보유한 민속자료 8000여 점을 2020년 완성을 앞둔 돌문화공원 설문대할망전시관으로 옮기는 것이다. 자연사박물관은 이 같은 건수는 자신이 보유한 전체 민속자료의 65%에 달하는 것으로, 이를 전부 내줄 경우 존립 자체가 위태롭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다.

돌문화공원은 지난 2013년에 두 기관이 이미 협의한 사실을 강조하면서 하나도 빠짐없이 고스란히 내줘야 한다는 주장을 견지하고 있다. 누가 봐도 한쪽은 ‘생존’이 걸린 문제이고, 다른 한쪽은 ‘부상(浮上)’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이런 사연을 안다면 제삼자는 끼어들거나, 누구의 편을 들어주기가 부담스럽다.

제주도 만이 중재에 나설 수 있다고 본다. 그런데도 이야기를 들어보면 ‘재밋섬’과는 영 딴판이다. 이들 기관이 독립기관이란 이유를 들면서 중재는커녕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한다. 골치 아프면 독립기관이고, 버선발로 나설 일이 있으면 산하 단체인가.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야 한다. “두 기관이 협의할 사안이다”는 말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해서는 곤란하다.

해결의 돌파구가 없는 것도 아니다. 두 기관의 자료 리스트를 대조해 중복되는 것을 배제할 수도 있고, 중요 유물에 대해선 기관의 정체성에 맞게 제자리를 찾아주면 된다. 때마침 자연사박물관에서 가이드라인으로 3000여 점을 제시한 만큼 여기서부터 논의를 출발할 수도 있다. 두 기관 역시 누구에게 기대지 말고 상생의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