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도내 공사현장 인명사고
끊이지 않는 도내 공사현장 인명사고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도내 공사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르면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2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원센터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제주지역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재해 근로자 수는 2015년 552명, 2016년 629명, 지난해 709명 등 1890명에 달한다.

올해 역시 7월 말까지 284명이 공사현장에서 안전사고를 당했고, 이 중 4명이 숨졌다. 한 달 평균 40명 꼴로 안전사고를 당한 것이다.

실제 지난 11일 오후 5시23분께 제주시 노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서모씨가 작업장 6m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서씨가 부상을 입어 현재 제주시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6일에는 서귀포시 회수동 주택공사 현장에서 드릴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사현장 내 안전사고가 잇따름에 따라 제주근로개선지원센터와 안전보건공단 제주지사 등 관계기관들이 사고 발생 예방을 위한 조치에 나섰다.

이들은 사고사망 재해 예방을 위해 공사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간담회에 나서는 한편, 현장 안전조치 여부에 대한 점검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