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 선율이 흐르는 용연의 밤
달빛 선율이 흐르는 용연의 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용연선상음악회

달빛이 일렁이는 물결 위에서 아름다운 선율을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오는 15일 제주시 용연 일대에서 열리는 ‘2018 용연선상음악회’를 통해서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원(원장 김봉오)이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는 특별히 용담동 주민과 함께하는 음악회로 펼쳐진다.

프로그램으로는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용담 1·2동 주민들과 함께하는 가요제, 체험부스 운영, 용 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기획, 운영된다.

오후 6시 30분부터 도립제주교향악단과 제주합창단이 1부 무대를 연다. 이어서 2부에서는 국악과 양악으로 나눠 진행된다. 국악에서는 해금산조 이지윤, 국악가요 한금채, 취선악태평소브라스밴드의 태평소합주, 도립무용단의 공연이 펼쳐진다. 양악에서는 소프라노 김미주, 테너 이성민, 제주탐라예술단, 어린이합창단 공연이 특별수상무대에서 펼쳐진다.

3부에서는 성인, 어린이 10개 합창단으로 꾸려진 연합합창단과 관객이 ‘서우젯소리’,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부르며 음악회를 마무리한다. 음악회가 개최되는 용연은 조선시대 취병담, 선유담 등으로 불리며 인근 제주목관아의 목사와 묵객들이 뱃놀이를 즐겼던 장소로 산과 물의 경치가 어우러진 수려한 풍광을 자랑하는 곳으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문의 722-02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