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녀국제학술대회 18일 메종글래드 호텔서
해수부, 제주도 주최·제주학연구센터 주관

해양수산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박찬식)가 주관하는 2018 제주해녀국제학술대회가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오는 18일 오전 10시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열린다.

FAO(UN식량농업기구)의 과학자문위원단(Scientific Advisory Group)의 위원장 및 위원들이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Globally Important Agricultural Heritage System)의 가치와 어업유산의 무한한 잠재성’이라는 주제로 강단에 선다.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이라는 제도는, 전통적인 농업의 가치와 그것이 가능할 수 있었던, 기술, 경관, 그리고 생물다양성 등의 핵심요소들에 대한 보전을 목적으로 운용되는 제도이다. 최근 들어, FAO는 인류의 식량생산 과정에서 어업이 차지하는 중요성이 간과되어 왔음을 인식하고, 세계중요농업유산의 범주에 어업유산(Fisheries Heritage)을 포함시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어업유산시스템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를 마련해 제주도가 추진 중인 제주해녀어업유산시스템의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등재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현장 등록만 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726-09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