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300㎜ 물폭탄…피해 속출
제주에 300㎜ 물폭탄…피해 속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리 339㎜·송당 247㎜…주택 농경지 침수·벌초객과 차량 고립되기도
14일까지 오늘까지 30~80㎜·많은 곳 120㎜ 더 내릴 듯

13일 제주 전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고립과 침수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한라간 성판악에 335㎜를 비롯해 한라생태숲 285.5㎜, 윗세오름 2260㎜, 삼각봉 205㎜의 많은 비가 내렸다.

해안지역 역시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50㎜의 폭우가 이어지면서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에 위치한 국가태풍센터 339.5㎜, 조천읍 선흘리 260.5㎜,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247㎜, 산천단 233㎜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새벽부터 시작된 기습적 폭우로 인해 이날 제주 곳곳에 침수와 고립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서귀포시 표선면과 남원읍 일대에는 오전 한때 시간당 8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은 물론, 도로와 농경지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남원읍사무소 인근 상가 대부분이 침수되면서 당분간 영업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 일대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모씨(56)는 “영업준비를 위해 오전 9시에 가게로 나와 보니 이미 도로에는 50㎝가 넘게 물이 차 오른 상태였고, 가게 안 역시 주방과 거실 등이 흙탕물로 뒤덮여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낮 12시34분께는 제주시 해안동에 위치한 광령천의 수위가 갑작스럽게 불어나면서 문모씨(69) 등 2명이 고립돼 119가 구조에 나섰다.

오전 8시30분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리에서는 운행 중인 차량이 불어난 물에 고립돼 운전자 등 2명이 119에 의해 구조됐고, 서귀포시 표선면 가마포구에서는 정박 중인 어선이 침몰, 인양작업이 이뤄졌다.

이날 오후 4시까지 제주에서 집계된 침수 피해 규모는 주택 20건, 지하 14건, 상가 및 농경지 각 7건, 도로 5건, 마당 4건, 학교 2건, 차량 1건, 기타 3건 등 63건에 이른다.

또 도로 위 낙석 3건, 토사유출 2건, 차량 고립 및 사고 4건, 도로 파손 1건 등의 피해도 발생했다.

기상청은 14일까지 30~80㎜, 많은 곳은 120㎜의 비가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호우 특보는 해제됐지만 기압골이 느리게 이동하고 있는 만큼 14일까지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며 “폭우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