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이목 집중 평양회담의 합의 결과는?
세계의 이목 집중 평양회담의 합의 결과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文 대통령 '결실'.金 위원장 '진전' 기대감 언급...19일 오전 회담 이어 공동기자회견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정원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정원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전 세계의 주목 속에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비핵화 의제를 놓고 어떤 합의가 나올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8일 평화의 결실과 북미관계의 진전된 결과를 언급,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방북 첫날인 18일 오후 3시45분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시작, 두 시간 동안 깊은 대화를 나누었다.

두 정상은 19일 오전에도 정상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회담 후에는 두 정상이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8일 시작된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 따른 남북관계 발전과 비핵화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협 종식 등 의제에 집중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님을 세 차례 만났는데, 제 감정을 말씀드리면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하는 것”이라며 “또 큰 성과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남 관계, 조미(북미) 관계가 좋아졌다. 조미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이로 인해 주변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며 “다섯 달 만에 세 번을 만났는데 돌이켜보면 평창 동계올림픽, 또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있었고, 그 신년사에는 김 위원장의 대담한 결정이 있었다.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 위원장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편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에 따라 북미대화의 교착지점인 종전선언과 북한 비핵화 조치 선후 문제를 놓고 구체적인 진전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노동당 청사에서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적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 5월 판문점에서 이뤄진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115일만이다.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한국 대통령으로는 세 번째이다.

한편 문 대통령 부부와 수행원들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한 후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진행된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평양공동취재단=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