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4일 트럼프 대통령 만난다
文 대통령, 24일 트럼프 대통령 만난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핵화 중재 역할 주목…평양 공동선언 발표 외 더 많은 내용 논의돼

‘9월 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교착 상태에 놓인 북미 비핵화 협상의 재개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24(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어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이 주목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내일 대통령이 도착하면 잠시 서울에 머무르다가 23일부터 미국에 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 수석은 이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되면 남북정상회담에서 있었던 구체적인 이야기들을 나누게 되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방북 기자단에게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이러한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낼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해 남북 정상이 상당한 시간을 할애해 깊이 있게, 허심탄회하게 논의한 것 자체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 핵 개발의 핵심적이고 상징적인 영변 핵시설을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영구적으로 폐기할 의지가 있음을 북한 최고지도자가 직접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확인한 점도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평양공동취재단=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