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사무조사 부결 처리 납득 못해"
"행정사무조사 부결 처리 납득 못해"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성명 발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집행위원장 이영웅)는 21일 성명을 내고 하수 역류 사태를 포함해 의혹과 논란을 발생시켜 도민사회의 분노를 일으켜 온 제주신화역사공원에 대한 의회 차원의 행정사무조사가 부결처리 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결과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표결에 참여한 의원 36명 중 무려 21명이 반대 또는 기권에 투표하면서 민의를 배신하는 결과를 만들어 냈다고 지적했다. 또 도정질의에서 강력한 비판과 문제 제기를 했던 도의원들은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에 22명의 의원이 서명했음에도 찬성이 13표 밖에 나오지 않았다는 사실에 대해 요구안에 서명한 의원들이 재석하지 않았거나 기권 또는 반대를 했다는 것에 대해 분노를 금할 길 없다고 밝혔다.

특히 반대표를 던진 도의원 8명 중 7명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라는 사실을 도민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표결로 민선 7기 제주도의회 출범과 함께 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도정 감시와 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던 도의회의 약속은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주도의회는 민의를 배신함은 물론 자신들이 지키겠다고 약속했던 환경의 가치조차 땅바닥에 내팽개쳤고, 지방자치의 가치와 의원 스스로의 품격도 마찬가지로 휴지조각이 됐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