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 "구니무라 준, 욱일기 질문으로 오해받아" 사과
부산영화제 "구니무라 준, 욱일기 질문으로 오해받아" 사과
  • 제주신보
  • 승인 2018.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위함 욱일기' 관련 질문 듣는 쿠니무라 준
'자위함 욱일기' 관련 질문 듣는 쿠니무라 준

부산국제영화제 측이 지난 5일 뉴 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 당시 욱일기 질문을 받은 구니무라 준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부산영화제 측은 7일 입장문을 내고 "배우 구니무라 준은 민감한 한일 문제에 관한 질문으로 인해 여러 가지 오해와 억측에 시달리고 있다""기자회견을 준비한 영화제 입장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영화 '곡성'에 출연해 한국 관객에게도 익숙한 구니무라 준은 부산영화제 뉴 커런츠 심사위원으로 위촉됐으며, 5일 회견 당시 "일본 자위대가 욱일기를 게양하고 제주 관함식에 오는 데 대해 어떤 입장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개인적으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영화제 측은 "영화제에서 정치적 의견이 오가는 것은 가능한 일이나 지나치게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는 게스트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수십 시간의 토론이 필요한 문제에 대해 기자회견의 짧은 문답은 그 의미를 충분히 전달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게스트가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에 노출되지 않도록 꼭 유의하겠다"며 구니무라 준의 입장을 전했다.

구니무라 준은 영화제 측을 통해 공개한 입장에서 "사람들이 갈등 속에서 살아가고 싶어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사람에게는 밝은 미래의 희망이나 따뜻한 과거의 추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화제라고 하는 자리가 모두의 생각이나 의견이 섞이고, 녹여져서, 어느새 아름다운 결정체가 되어가는 장이 되기를 염원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