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주공항 관제탑 시급히 신축해야
정부, 제주공항 관제탑 시급히 신축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제탑은 비행장 내의 지휘소다. 이·착륙하는 항공기나 활주로로 접근하는 항공기의 운항을 통제하며 각종 지시를 하는 곳이다. 그래서 컨트롤타워(control tower)라고 한다. 이런 관제탑이 상시로 시야를 방해받고 있다면 실로 심각한 문제다. 한 해 이용객 3000만 명에 육박하는 제주국제공항의 관제탑이 이렇다고 하니 실로 놀라움을 금치 못하겠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제주공항 관제시설 문제’자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제주공항 관제탑 기둥 2개가 ‘메인 활주로-주요 유도로’와 ‘메인 활주로-보조 활주로’ 교차지점의 육안 감시를 방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즉 관제탑의 기둥으로 인해 관제의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는 말이다. 이로 인해 대형사고의 전조가 나타나고 있다고 하니 국민적 우려도 클 수밖에 없다.

2013년 9월 공항 관제탑은 기둥에 시야가 가려져 메인 활주로를 통해 이륙하려는 비행기를 발견하지 못한 상황에서 다른 비행기의 착륙 허가를 내린 바 있다. 다행히 착륙을 시도하던 비행기가 긴급히 회피 비행을 해 충돌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지난해 9월에도 관제탑 기둥이 가린 사각지대에서 해군 초계기와 민간항공기가 충돌할 뻔했다.

문제는 또 있다. 관제 장비의 노후화도 심각한 수준이다. 2003년 설치된 지상감시레이더는 내구연한을 초과해 오류가 발생하고 있으며, 2007년에 장착된 레이더 자료 자동처리시스템도 이미 예비장비가 단종된 상황이다.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정부의 대처다. 기획재정부는 국토부가 요청한 관제탑 신축(212억원)과 관제 장비 교체(338억원) 예산을 “시급성이 떨어진다”며 뭉개버렸다. 공항의 특수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정부 부처가 이렇게 태연자약할 수 있는가. 기재부에 무엇이 시급한지 되묻고 싶다. 대형사고가 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심사가 아니라면 당장 내년도 예산에 편성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