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비 빼면 남는 게 없는 제주농산물
유통비 빼면 남는 게 없는 제주농산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농산물의 과중한 물류비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농식품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서도 이를 수치로 제시해 주목을 끈다. 도내 주요 농산물의 유통비 비율은 2016년 기준으로 양파가 소비자가격의 71%로 가장 높고, 월동무 65%, 감귤이 60%에 달했다. 이는 전국 평균 45%보다 최대 26%포인트나 높은 것이다.

제주 농산물을 시장에 내놓으면 농가 몫은 고작 29~40% 정도고, 나머지는 유통에 관여한 사람들에게 돌아간다는 얘기다. 유통구조의 고비용 문제가 작금의 일이 아니지만 상식을 넘어선 실상에 입이 벌어진다. 말 그대로 ‘배보다 배꼽이 큰’ 가격구조다. 이러니 농사 지어 남는 게 없다는 한탄이 나올 수밖에 없다.

게다가 제주는 섬이란 특성상 육로 외에 해상운송을 해야 하는 이중 부담을 안고 있다. 연간 육지부로 출하되는 93만t의 농산물 가운데 95%가 선박 수송에 의존한다. 여기에 들어가는 해상운송비만 연 740억원 규모다. 실로 적지 않은 액수다. 정부가 제주 농산물의 해상물류비를 지원해야 하는 당위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지만 유통구조 개선을 위해서도 실현해야 할 조치다.

농산물 거래는 생산자가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신선한 상품을 값싸게 구매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하지만 우리 현실은 매년 정반대다. 농민들은 힘들게 농사를 지어도 생산비도 못 건진다고 울상이고, 소비자는 장보기가 겁날 정도다. 앞의 지적처럼 유통비용이 소비자가격의 절반을 넘어서는 왜곡된 구조 탓이다.

결국 여러 사안을 종합해 보건대 유통구조 개선이 절실하다. 우선 농협이 중심이 돼 출하시기를 조절하고 대규모 판매망과의 직거래를 꾸준히 확대해야 한다. 이를 통해 지역 농산물 상품화에 성공한 사례들이 적지 않아서다. 농민의 자발적 노력이 뒤따라야 함은 물론이다. 과다한 이윤을 챙기는 유통구조를 바로잡는 것만이 소비자에게 득이 되고 농민도 살리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