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언론·포털 상생법’ 제정해야
‘지역 언론·포털 상생법’ 제정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원내대표들이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다. 지역의 생생한 소식이 전국에 전달되고 소통될 수 있도록 네이버와 다음 등 국내 대형 포털과 지역 언론이 상생하는 법을 국회 차원에서 마련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각 당 원내대표들이 지난 15일 한국지방신문협회 소속 9개 회원사(제주新보·부산일보·강원일보·경남신문·경인일보·광주일보·대전일보·매일신문·전북일보) 편집국장단과의 간담회를 통해 ‘상생법’에 대한 입법 의지를 강조한 것은 의미가 크다.

대형 포털의 언론 장악으로 지역 언론이 위기에 빠지고 있다는 데에 정치권도 인식을 같이한 것이다. 게다가 동료 의원이 발의한 관련 법안도 이미 국회에 상정된 상태다. 인터넷 이용자의 위치에 따라 뉴스 서비스를 제공(정동영 의원 대표발의)하고 지역 뉴스를 포털사이트 첫 화면에 의무적으로 보여주는(강효상 의원 대표발의) 내용을 골자로 한 법안 2개다. 네이버 등 대형 포털들이 뉴스페이지에 별다른 이유 없이 지역 언론의 기사를 노출하지 않는 문제를 바로잡겠다는 것이 법안의 핵심이다.

이에 여야 원내대표들이 이구동성으로 관련 법안의 조속한 입법화를 약속한 만큼 지역민들의 기대도 크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기국회에서 관련 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11월 국회에서 한국당 중점 법안으로 포털과 지역 언론 상생 법안을 다루겠다”고 밝혔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관련 법안은 대한민국의 공정화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 언론이 살아야 지역이 살아나고 국가 균형 발전을 촉진할 수 있다. 하지만 디지털 환경 속 지역 뉴스 차별은 꾸준한 시정 요구에도 오히려 개선되지 않고 악화일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각 당 원내대표들이 이에 공감하며 조속한 입법을 강조한 만큼 실천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지역 언론도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언론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