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주변 일대 개발 '새판 짠다'
제주공항 주변 일대 개발 '새판 짠다'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10.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웰컴시티 계획 백지화...11월 말 새 구상안 발표 예정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국제공항 주변 지역을 주거·쇼핑·문화의 중심지로 개발하는 발전계획을 백지화하고 새로운 개발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제주국제공항 주변 일대 모습.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국제공항 주변 지역을 주거·쇼핑·문화의 중심지로 개발하는 발전계획을 백지화하고 새로운 개발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16일 제주국제공항 주변 일대 모습.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의 관문인 제주국제공항 주변 지역을 주거·쇼핑·문화의 중심지로 개발하는 발전계획을 백지화하고 새로운 개발계획을 추진하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공항 주변 발전계획은 광역복합환승센터만 남은 상태다.

도는 지난 8월 공항 주변 160만㎡(49만평)에 주거·교통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5000세대의 주거단지와 지식산업기반 도시인 ‘제주웰컴시티’ 조성 사업을 발표했다. 그러나 주민 이주와 토지 수용, 대자본의 사업 독점, 난개발 문제로 도민사회의 반발이 잇따르자, 도는 사업을 접고 새판 짜기에 나섰다.

해당 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업체는 보완 용역을 실시 중이며 빠르면 오는 11월 말 새로운 개발 구상이 제시된다.

새로운 개발계획은 공항 이용객이 2020년 3200만명, 2030년 4400만명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전제로 폭설과 태풍 등 악천후 시 공항 이용객의 편의와 교통환경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2016년 1월에 내린 폭설로 제주공항이 3일간 마비돼 관광객 등 10만명이 고립되면서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한 숙박·위락·문화시설과 복합환승센터를 연계한 복합용도의 개발계획을 수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도 관계자는 “웰컴시티 사업이 백지화되면서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는 공항 주변 발전계획을 구상하고 있다”며 “현재 과업이 진행 중이고, 용역 결과는 11월 중에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승시설(버스·택시·렌터카)과 환승지원시설(상업·업무·문화시설)을 포함하는 광역복합환승센터(17만㎡)는 공항 남쪽 공영주차장에서 해태동산까지 사업부지가 예정된 가운데 토지주 50여 명이 반대 시위를 벌이면서 찬·반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광역복합환승센터 반대대책위 함대인 부위원장은 “토지주들은 농업과 주류 도매, 택배, 렌터카 등 다양한 생업활동을 하다”며 “토지가 수용될 경우 생존권을 박탈당할 위기에 놓였다”고 반발했다.

반면, 공항 주변 5개 마을(제성·월성·신성·다호·명신마을) 중 일부 마을 주민들은 환승센터 설치에 찬성 입장을 보였다. 이들은 제주공항으로 인해 40년 넘게 고층 건물을 짓지 못하는 등 재산권 제약을 받아온 만큼 복합환승센터를 유치해야 마을이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도는 지난해 8월 16일자로 복합환승센터 예정지 일원(160만㎡)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고시했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고시되면서 건축물의 건축과 토지 분할 및 형질변경 등이 금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부당 만부당 2018-11-01 06:53:05
제주도민들은 관광객들을 위해 모든것을 희생해야 하는 것인지요
50~70년 만에 내린 폭설로 결항된 사태를 부각 시켜 환승센터 건립을 정당화 하려는 얄팍한 꼼수로 도민들의 마음을 움직이려 하려는 제주도정의 가히 개탄 스럽군요 ~
지척에 신제주의 상권과 호텔이 즐비합니다. 관광객이 빠저 나갈 수 없다면 들어오는 관광객도 들어 올 수 없다는 것 입니다.
비상대책 메뉴얼 만들어 텅텅비게되는 호텔과 연개해 놀고 있는 대중버스로 실어 날르세요
엄한 혈세로 관광객들에게 선심 쓰지 마시고요
세계어느나라가 천재지변을 대비해서 공항이용객들에게 피해를 보상합니까
말 그대로 천재지변은 스스로 대처하는 것이며 제주도는 비상체계 대책 메뉴얼이나 만드시고 기존 상권과 호텔에 도움이 되는 방안 연구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