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차로제 이리 불편한데 확대할 건가
중앙차로제 이리 불편한데 확대할 건가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8.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전용차로제는 대중교통에 통행우선권을 부여하는 걸 말한다. 시행 1년을 넘긴 이 시스템에 대한 도민들의 평가는 많은 시사점을 준다. 제도 시행 후 일반차로의 교통상황이 크게 악화됐다는 부정적 인식이 많았다. 특히 중앙차로제에 대한 점수가 유독 박했다. 제주도의회가 지난달 도민 1000명을 상대로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우선 광양사거리~아라초(2.7㎞) 구간의 중앙차로제 시행 이후 버스 정시성에 대해 버스 이용자는 85%, 승용차 등을 이용하는 일반 도민은 76%가 개선됐다며 후한 점수를 줬다. 반면 중앙차로 외 일반차로의 교통상황에 대해선 두 집단 모두가 악화됐다고 평가했다. 그 비율이 각각 48%, 62%나 됐다. 35%, 23%의 긍정 평가에 비해 13~39%포인트 높은 것이다.

더욱이 2020년을 목표로 무수천~국립박물관 11㎞ 구간의 가변차로를 중앙차로로 변경하는 사업 역시 버스 이용자와 일반 도민 모두가 시행 후 일반도로 환경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 비율이 각각 47%, 63%에 달했다. 사업 시행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주문과 다를 바 없다. 양쪽 집단의 각 29%에 해당하는 응답자가 과다한 시설비용을 우려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9월 도의회에서도 중앙차로제가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이 시스템은 편도 4차선 이상 넓은 도로에서 유용한데 편도 3차선 이내의 제주로선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실제 중앙차로제 시행 구간에선 차선 혼란에 따른 교통사고 위험과 차량 정체 등 악화된 교통환경이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상황이다.

이쯤에서 버스 중앙차로제 확대하려면 적어도 성과 여부를 철저히 따진 후 추진해야 마땅하다고 본다. 예컨대 제도 시행 후 자가용을 세워두고 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는지 평가할 일이다. 먼저 한 부산시가 1년 만에 중단했고, 광주시는 원래대로 환원해 예산만 낭비했다고 하지 않는가. 도의회가 이 사업의 타당성을 적극 주문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