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소방관 건강과 근무 환경에 신경 써야
道 소방관 건강과 근무 환경에 신경 써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관들은 업무 특성상 화재, 유해물질 직접 접촉 등으로 인한 화상, 근골격계 질환, 감염성 질환, 폐암 등 특정 질병과 부상에 취약하다. 재난 현장에서는 누구보다도 처참하고 참혹한 상황을 목격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경험한 후에는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다. 이래서 소방관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유병률은 일반인보다 훨씬 높다.

이런 점에서 국정감사를 통해 소방관들에 대한 제주도정의 무신경이 드러난 것은 이들로선 다행이다. 안으로 곪을 수 있는 것을 터뜨렸기 때문이다. 특수건강진단을 받은 도내 소방관 702명 중 471명(67.1%)이 건강 이상 판정을 받았다. 3명 중 2명꼴이다. 더욱이 280명(40%)은 질병으로 진전될 우려가 높아 추적관찰을 해야 한다. 소방관들의 높은 건강 이상 비율은 개인뿐 아니라 지역사회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다.

하지만 제주도 당국의 대응은 미흡하다. 올해 소방관 1인당 특수건강진단 예산을 보면, 제주는 16만원으로 전국 평균 22만원에 비해 훨씬 떨어진다. 일부 시도는 25만원에 이른다. 이게 ‘안전 제주’를 지향하는 제주의 현주소라 하기에는 민망하다. 소방청 차원에서도 전국 단위의 특수건강진단 기준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소방 심신안정실 설치도 전국 수준에 못 미친다. 심신안정실은 소방관이 정신건강을 치유할 수 있도록 휴게시설이나 산소방, 상담실 등이 설치된 곳으로, 소방관 입장에선 그나마 힐링의 공간이다. 제주의 설치율은 23곳 중 4곳으로 17.4%다. 전국 시·도 가운데 16위다. 이처럼 도내 소방관들이 여러 면에서 상대적으로 홀대를 받고 있다. 부끄러운 일이다.

소방관들은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최전선에 있다. 구급·구조와 화재 진압 등으로 밤낮이 따로 없는 만큼 누군가는 이들의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한다. 더욱이 소방관은 국가직이 아니라 지방직으로, 각 시·도 소속이다. 제주도 차원에서 서둘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