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읍에 마늘종자산업 기반 구축 사업 추진
대정읍에 마늘종자산업 기반 구축 사업 추진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 정부 지원 신규 대상 선정 밝혀…2년간 20억 투입해 품질 보증 마늘종구 농가 보급 효과

서귀포시 대정읍지역에 정부의 마늘종자산업 기반 구축 사업이 추진, 중국산 마늘종구 수입을 대체하고 품질이 보증된 마늘종구가 농가에 보급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1일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원하는 2019년 마늘 종자산업 기반 구축 사업 신규 대상지에 선정, 2년간 20억원(국비 10억원, 지방비 1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마늘종구는 마늘 생산에 있어 품질·수량·시장성 등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지만 공급체계가 미흡해 농업인들이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따라 마늘종자산업 기반 구축 사업이 추진되면 종구의 자체생산과 보급을 통해 품질이 좋은 마늘종구를 농가에 보급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일원 19789부지에 창고시설과 저온저장고, 건조실, 종구선별장, 망실하우스를 건축해 2021년부터 연간 150만구의 마늘 종구를 생산하게 된다.

이와 관련 위성곤 의원은 마늘종구 생산 기반 확충을 통해 우수한 종구가 농가에 보급돼 농가의 생산량 확대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