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조업 중 다친 선원 긴급 이송
제주해경, 조업 중 다친 선원 긴급 이송
  • 김명지 기자
  • 승인 2018.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오전 8시 10분께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24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부산선적 외끌이 저인망어선 A호(63t, 승선원 9명)에서 선원 박모씨(61·여수)가 그물을 올리던 중 크게 다쳤다.

이에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헬기를 보내 박씨를 제주시지역 병원으로 이송했다.

박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