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청렴계약' 부패 차단 효과 있을까
JDC '청렴계약' 부패 차단 효과 있을까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8.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의 팀장급 이상 전 부서장 22명이 5일 직무청렴 계약을 체결하고 청렴문화 조성을 다짐.

청렴 계약은 직무 관련자 뇌물 수수, 직위 이용 이권 개입, 직무상 비밀 누설 등을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시 징계처분 이외에 손해에 대한 배상 책임 및 직책금·성과금·퇴직금 등 경제적 제재도 가능.

임춘봉 JDC 이사장 직무대행은 “최근 임직원 일탈로 위반 사례가 발생해 기관의 기강을 바로 세우고, 고위직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직무청렴 계약을 마련했다”고 설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