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사 추정' 제주 3살 여아 엄마 부검 소견
'익사 추정' 제주 3살 여아 엄마 부검 소견
  • 강경태 기자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기종 및 흉부에 많은 물…전신에 외상 없어

제주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A(3)의 엄마도 결국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엄마 B(33··경기도 파주)도 익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부검의 1차 소견이 나왔다.

제주해양경찰서는 8일 오후 B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폐기종 및 흉부에 많은 물이 차 있고 전신에 외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지난 7일 오후 639분께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제7부두 방파제 인근 테트라포드에서 발견된 여성 변사체의 지문감정 결과 숨진 채 발견된 A양의 엄마 B씨인 것으로 확인했다.

발견 당시 B씨의 시신은 심하게 부패돼 육안으로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해경은 B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가족과 실종 당시 주변 인물에 대해서도 조사하는 등 범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병행해 나갈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부검 2차 소견도 기다려봐야 하겠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딸 A양은 지난 4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결과 A양의 사인은 전형적인 익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B씨는 지난달 31일 딸 A양을 데리고 항공편으로 제주에 입도했다. 모녀는 제주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제주시 삼도동의 한 숙소로 이동했다.

B씨는 부모에게 제주에 간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아, 지난 1B씨 아버지가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B씨는 지난 1일 오후 숙소 주변 마트에서 번개탄과 부탄가스, 라이터, 토치, 컵라면, 우유를 구입했다.

숙소 주인이 지난 2일 오전 모녀가 투숙했던 방 욕실에서 번개탄을 피운 흔적을 발견했다.

B씨는 지난 2일 새벽 딸 A양을 안고 숙소를 나와 택시를 타고 용담 해안도로에서 내렸다.

이후 모녀는 서쪽으로 이동한 뒤 계단을 통해 바닷가로 내려가는 모습이 인근 상가 폐쇄회로(CC)TV에서 확인됐다. 하지만 도로로 다시 올라오는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