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감귤이 北으로 간 건 남북관계 긴장 완화의 상징"
"제주감귤이 北으로 간 건 남북관계 긴장 완화의 상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 대사, 제주서 남북 평화를 말하다
한국계로 주북한 대사 겸직
대북 제재 목적 아닌 수단
14일 원 지사와 면담 예정
제임스 최 주한 호주 대사가 13일 제주新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 대사가 13일 제주新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북 제재상황에서 제주감귤이 북한으로 간 것은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긴장을 완화하는 상징이 됐습니다.”

제주를 찾은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48)13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1~12일 제주감귤 200t이 북한에 전달된 데 대해 남북 긴장 완화의 분명한 상징이 됐다고 강조했다.

한국계 첫 주한 호주 대사인 그는 201612월 한국에 부임했으며, 주 북한 대사도 겸직하고 있다.

최 대사는 대북 경제 제재가 유엔 안보리가 의결한 국제규범이지만 경제 제재는 평화적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단이어야지 목표가 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라산 방문 가능성에 대해 최 대사는 내년 초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고, 앞서 김정은 위원장의 한국 답방이 예견돼 있다한라산 방문과 같은 희망들이 시발점이 돼서 고립된 북한이 외부세계로 나오고 비핵화의 길을 걷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의 기 싸움으로 남북관계 개선에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주의로 열강들의 긴장이 촉발되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 정책에 대해 그는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 대사는 북한의 비핵화는 미···러뿐만 아니라 호주와 인도, 인도네시아 등 태평양 국가를 아우르는 신남방 정책으로 국제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확보해야 한다한국과 미국처럼 호주와 미국은 민주주의 파트너십이지만 호주와 한국은 중국과의 무역의존도가 높은 만큼 국가 간 양자 측면과 함께 다자 측면에서 협업하고 이해관계를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16년 한국에 부임할 당시 남북 긴장은 최고조였다. 그러나 세 번의 남북정상회담과 한 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현재의 남북 정세는 완전히 바뀐 만큼 북한이 진지한 태도로 비핵화를 이행하도록 호주 정부는 촉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사로 부임 후 여덟 차례나 제주를 방문한 그는 호주와 제주는 관광과 목축을 주요 산업으로 두면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한 공통점이 있다며 제주의 환경문제 대해선 개발 우선주의보다 천혜의 환경을 보존하는 데 무게를 실었다.

제주지역 청년 일자리와 교육에 대해 최 대사는 호주는 교육과 복지시스템이 최고 수준이며, 전 세계 100대 대학 중 6개가 호주에 있다교육방식은 학생들에게 비판적이고 독립적인 사고를 배양하는 데 초점을 두면서 국제무대 경쟁에서 이겨내고, 더 나은 기술을 연마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호주는 한국 교민 15만명이 정착할 만큼 다양성이 공존하는 이민사회로 구성됐고, 세계 각국의 좋은 장점과 영향력을 흡수하고 있다제주 역시 교육과 복지시스템을 강화하고 자연환경을 잘 간직해 누구나 가고 싶은 섬이 됐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네 살 때 호주로 이민을 간 그는 시드니대학교를 졸업한 후 19941201의 경쟁률을 뚫고 호주 외교관 시험에 합격한 엘리트 관료다.

호주 정부 최초의 한국계 외교관이자 대사인 그는 14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만나 제주가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정책 등에 대해 논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