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서 또 성범죄…현직 해경 구속
제주 게스트하우스서 또 성범죄…현직 해경 구속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해양경찰이 제주 게스트하우스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 준강제추행) 혐의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소속 공무원 시보 A씨(24)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3시께 제주시 조천읍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을 마시고 여성 2명이 머물고 있는 객실에 침입, 이들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한 A씨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다른 투숙객들과 함께 술을 마시다 여성 투숙객 2명이 먼저 객실로 들어가자 따라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여성들이 머물고 있는 객실에는 자동 잠금장치가 설치돼 있었지만 비밀번호가 남성 객실의 비밀번호와 비슷해 A씨가 쉽게 열고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올해 해양경찰 공무원 시험에 합혁해 현재 정식 임용 전인 시보 신분으로 지난 16일 홀로 제주에 여행을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제주에서는 지난 3월에도 경북 포항지역 모 소방서 소속 소방공무원 B씨가 제주시 구좌읍의 모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 중이던 20대 여성을 인근 해수욕장으로 끌고 가 성폭행하려 한 혐의(강간치상)로 경찰에 검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