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극 퀸은 역시 이유리…'숨바꼭질' 클립도 제압
주말극 퀸은 역시 이유리…'숨바꼭질' 클립도 제압
  • 제주신보
  • 승인 2018.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장공식 피한 tvN·JTBC 주말극도 흥행 쏠쏠

'주말극 여왕'으로 불리는 이유리가 최근 종영한 MBC TV 토요극 '숨바꼭질'을 통해 온라인 클립 영상 재생수에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22일 지상파, CJ ENM, 종합편성채널(종편) 등 주요 방송사 클립 영상을 위탁받아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은 최근 주말극 클립 영상 재생 수를 분석한 결과 이유리가 주연한 '숨바꼭질'이 가장 많았다. '숨바꼭질'은 지난 19일을 기준으로 클립 총 재생수가 1202만회를 넘겼다.

올 하반기 방송을 시작한 지상파 주말극은 총 5편이었다.

이유리의 '숨바꼭질'과 소유진을 내세운 MBC TV 일요극 '내 사랑 치유기', 유이가 주연하는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 남상미가 출연한 SBS TV 토요극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김윤진을 주인공으로 한 SBS TV 토요극 '미스 마:복수의 여신'이다.

5편 모두 자극적인 요소가 녹아있지만, 그중에서도 '숨바꼭질'은 특히 출생의 비밀, 재벌가 암투, 불륜과 가족애 등 전통처럼 이어져 온 주말극의 '막장 공식'을 답습했다.

그러나 '왔다 장보리'부터 막장극에도 몰입하게 만드는 연기력을 보여준 이유리의 열연 덕분에 '숨바꼭질'은 시청률도 15%대까지 찍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비상식적이고 개연성이 부족한 설정 속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를 보여준 덕분이다. 또 클립 영상 재생수 합산에서도 1위를 기록하고, 개별 클립 재생수 톱(TOP)20에서도 줄 세우기에 성공하며 온라인 화제성 역시 가져갔다.

반면, '숨바꼭질'을 제외한 나머지 4개 주말극은 단 한 개의 클립 영상도 재생수 30만 회를 채 넘지 못했다.

한편, 종편과 케이블 주말극 재생 순위에서는 역시 tvN이 강세를 보였다.

tvN은 김태리, 이병헌 등이 출연한 시대극 '미스터 션샤인'으로 총 16600만 뷰에 육박하는 기록을 세웠고, 방영 중인 김희선 주연의 장르극 '나인룸'130만 뷰를 넘겼다. 두 작품 모두 전형적인 주말극과는 다른 장르이자 포맷인 점이 눈길을 끈다.

JTBC는 임수향, 차은우 주연의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과 이솜, 서강준 주연 '3의 매력'으로 막장 주말극의 아성에 도전했다.

두 드라마는 각각 재생수 5천만회와 1830만회를 넘겼는데, 트렌디함으로 무장한 덕분에 젊은 세대에 호평받았다. 특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온라인 클립 10대 시청자 비율은 하반기 주말극 중 가장 높은 20%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