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기기 사전점검, 월동준비의 첫 걸음
난방기기 사전점검, 월동준비의 첫 걸음
  • 제주신보
  • 승인 2018.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홍식, 서귀포소방서 동홍119센터

아침과 밤으로 기온이 많이 떨어지고, 두꺼운 외투를 입은 길거리의 사람들을 보면, 겨울이 코앞으로 왔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각 가정도 난방기기를 꺼내 월동준비를 하고 있다.

점점 날씨가 추워지면서 난방기기 사용의 사용은 점점 증가할 것이다. 이에 따라 매년 겨울 난방기기에 의한 화재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난방기기를 사전에 점검해 안전을 위한 월동준비가 이루어져야 한다.

안전한 겨울을 보내기 위한 난방기기 점검방법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전기장판을 다시 사용할 때는 하루나 이틀 동안 전기장판을 연결해놓고 안전한지 지켜본다. 둘째, 전기난로는 발화가 되는 부분인 필터에 쌓인 먼지를 털어낸다. 그리고 작동 시 이상한 소리나 냄새가 나는지 확인한다.

셋째, 석유난로는 탱크청소를 미리 하여야 한다. 변질유나 부식된 탱크는 지독한 냄새를 유발한다. 그리고 점화 시 이상한 냄새가 나는지 확인해 두통 및 호흡기 질환을 방지하도록 한다. 넷째, 화목보일러는 보일러실의 배기구와 흡기구에 낀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하고 청소한다. 또한 배기가 잘 되는지 확인하고 가연물은 2m이상 떨어진 장소에 보관하며, 인근에 소화기를 꼭 비치해야 한다는 것도 잊지 말자.

서귀포소방서는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더하는 화재예방, 나누는 안전행복’이라는 슬로건 아래 화재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도민들도 화재 예방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 모두가 따뜻하고 편안한 겨울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