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불편 함께 해결하는 열린 행정
주민 불편 함께 해결하는 열린 행정
  • 제주신보
  • 승인 2018.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아라, 제주시 오라동주민센터

도심 속 힐링 1번지, 도시와 농촌의 생활공간이 공존하는 제주시 오라동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인구가 급증하면서 여기저기서 주민 불편사항이 튀어나오고 있다.

오래 전부터 터를 잡고 있던 주민들은 편의시설, 교통, 도로여건 등이 옛날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이주 주민들은 좁은 도로, 주차공간 부족 등이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특히 인도가 없는 도로는 아이들에게 위험을 줄 수 있는 문제였다. 하지만 막무가내로 길을 넓혀야 한다는 민원보다는 뜻이 있는 주민들이 해결 방법을 제시하면서 행정의 지원을 요청하기 시작했다.

이를테면 동 주민센터 앞 하천 일부 공간을 데크시설로 정비해 보행자 도로를 확보하는 한편 좁은 인도폭에 걸쳐 있는 개인 소유 수목은 가지를 정비해 좀 더 시원하고 안전하게 인도로 활용토록 함으로써 불편을 덜어가고 있다.

12월 1일에는 제6회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 경모식 행사가 개최된다. 이 행사는 1905년 을사늑약으로 조선의 자주권이 침탈당하자 유림 12명이 집의계를 결성하고 오라동 연미마을 망배단에서 일본의 부당을 성토하는 항일의지를 다졌던 기록을 토대로 매년 치러지고 있다.

이 행사 또한 민간단체 주관 행사로 그치는 게 아니라 선인들의 애국의지를 전 도민이 함께해야 한다는 끊임없는 의견 제시와 행정의 합심이 만들어진 결과다. 행정의 결과는 주민들의 의견이 모아지고 반영이 되어 주민들의 행복을 도모했을 때 그 빛을 발한다. 그래서 일선의 행정은 열린 행정이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