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좌석난 해소 위해 대형기 착륙료 혜택 필요
제주공항 좌석난 해소 위해 대형기 착륙료 혜택 필요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한국공항공사에 감면 연장 요청…국토부, 효과 분석 후 검토

제주국제공항이 포화상태에 다다르면서 항공기가 정시에 뜨거나 내리지 않는 게 일상화되는 등 승객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항공사들의 대형기 투입을 유도하기 위한 인센티브가 확대되는 등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제주국제공항과 김해공항의 국내선 좌석난 해소를 위해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100t 이상 중대형 항공기(통상 270석 이상 공급)에 대한 착륙료 감면을 현행 10%에서 20%로 확대해 시범 운영했다.

한국공항공사는 20169월부터 제주와 김해 공항을 운항하는 100t 이상 대형기에 대해 착륙료 10% 감면 인센티브를 시행하고 있다.

4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도는 지난달 말 한국공항공사에 제주공항 중·대형 항공기(통상 270석 이상 공급) 착륙료 감면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현재 270석 이상 중·대형 항공기를 보유한 국적 항공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등 3곳이다.

지난해 말 기준 제주공항의 활주로 이용률은 연간처리능력 172000회 대비 97.3%에 달한다. 국내 14개 공항 중 가장 높다. 제주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 이용률은 121.8%로 극심한 포화상태다.

이에 따라 중·대형항공기를 보유한 항공사들이 제주노선에 대형기를 투입, 여객처리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 회장은 제주의 관문인 제주공항 수용능력에 한계를 보이는 상황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대형기가 투입돼야 한다또 정책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항공사들이 메리트를 느낄 수 있도록 인센티브 정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효과분석을 통해 착륙료 감면기간 연장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