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정은 서울 답방 준비 고심
청와대, 김정은 서울 답방 준비 고심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1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하순 또는 내년 초 시나리오…2차 북미정상회담 앞서 열릴듯

청와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가능성을 열어놓고 시기와 의제, 세부 일정 등 준비에 고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시기를 놓고 이달 중순 또는 하순, 내년 초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면서 김 위원장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5‘1218~20일 답방 제안언론 보도와 관련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사실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하신대로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 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한 언론의 ‘1213~14일 서울 답방 추진보도와 관련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마련해 놓고 준비 중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예측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인 17일을 기준으로 전후 일정이 고려된 것이다.

실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 4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18·19·20일을 비워놓은 것으로 봐서는 그때 오지 않겠는가라고 지목하기도 했다.

통일부 장관 출신인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5준비하면 3주밖에 안 남았다. 그러니까 20일 전후가 가능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제 견해에서는 금년 내에 어렵지 않을까 내다본다금년 내로 답방하면 최상이지만, 빠른 시일 내의 답방도 검토돼야 될 것이라고 내년 초를 예측했다.

어쨌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빠르면 내년 1월이나 늦어도 2월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이뤄질 전망이다.

김 위원장의 방남이 이뤄질 경우 한라산을 찾아 평화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관심 사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28일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북악산 산행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때 뭘 보여줄 것이냐는 질문에 “‘백두에서 한라까지라는 말도 있으니 원한다면 한라산 구경도 시켜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 국빈방문 기간인 지난 4(현지시간) -뉴질랜드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보다 북한의 비핵화를 더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