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지국제병원 허가 반대·비판 목소리 잇따라
녹지국제병원 허가 반대·비판 목소리 잇따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지국제병원 전경
녹지국제병원 전경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사가 5일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를 한데 대한 비판과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6일 오전 제주도청을 방문해 원 지사에게 영리병원 반대 건의문을 공식적으로 전달했다.

최 회장은 “영리병원은 주식회사이자 기업으로 이윤 없는 투자는 없다”며 “이윤창출 목적에 의학적 원칙이 훼손되고 포기하는 일들이 발생한다. 그런 점에서 일관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의료체계를 흔드는 시작점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의견을 듣겠다고 만든 공론기구를 들러리로 세우고, 이견이 분명한 사안을 일방적으로 추진해 앞으로도 나쁜 선례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무상의료운동본부 소속 단체들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의 개원 허가 철회를 요구했다. 이날 회견에는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보건의료 노동조합 대표자,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시민사회 단체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국민의 건강과 의료를 외국자본에 맡긴 원 지사의 결정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 진행된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심사에서도 원희룡 지사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정민구 의원은 “원 지사는 제주도를 이용해 본인의 정치적 욕심만 챙겼다”고 비난했고, 안창남 의원은 “도민들이 바라봤던 약속이 무너졌고, 도민을 기망했다”고 지적했다.

도의회 민주당 전체 의원(29명)들도 성명을 내고 “원 지사는 제주의 미래를 위해 고심 끝에 내린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했지만 ‘자신의 대권가도를 위해 고심 끝에 내린 정치적 선택’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도민들은 원 지사의 정치적 선택을 기억할 것이고, 마땅한 책임을 지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 회의도 이날 성명을 통해 “원 지사는 숙의민주주의 파괴와 지방자치 후퇴 책임을 지사직 사퇴로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