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감귤 전동가위 지원사업 '농가 외면'
제주시, 감귤 전동가위 지원사업 '농가 외면'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연호 의원, 내년 예산 올해와 동일...신청자 몰려도 30%만 혜택

감귤농가들이 선호하는 감귤 전동가위에 대해 제주시가 내년도 예산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농민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제주도의회 예결결산특별위원회가 제주시를 상대로 한 예산안 심사에서 강연호 의원(무소속·서귀포시 표선면)은 “제주시는 올해 전동가위 지원사업 신청자의 30%만 대상자로 선정됐다”며 “그런데도 제주시는 내년 전동가위 지원예산으로 올해와 동일하게 1억2000만원만 편성했다”고 질책했다.

제주시는 올해 이 사업에 228명이 신청을 했지만 예산이 부족해 67명(30%)에게만 지원을 해줬다.

강 의원은 “제주지역 65세 인구 비중은 전체의 14.3%고, 농업인구의 경우 31.5%에 달한다”며 “농촌 고령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전동가위 지원사업은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시에 비해 서귀포시는 올해 1억원에서 내년에는 4억7000만원으로 예산을 증액 편성했다.

감귤 전동가위는 개 당 270만원의 고가 장비여서 행정시가 60%를 보조해주고 40%는 자부담이다. 소형 배터리가 생산한 전기의 힘으로 최대 4㎝의 가지도 쉽게 자를 수 있다.

노인들은 감귤나무 전정 시 손힘을 계속 주면서 손목 관절염을 앓는 등 어려움을 겪었으나 전동가위 보급으로 쉽게 가지를 자르고 있다. 이로 인해 매년 책정된 예산보다 3배나 많은 신청자가 몰리고 있다.

강 의원은 “서귀포시는 내년도 예산을 4억7000만원으로 증액했다”며 “제주시는 1억2000만원만 편성해 많은 농민들이 전동가위를 지원받지 못하는 만큼 농가 수요를 반영한 예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고길림 제주시 부시장은 “농민들이 전동가위를 선호함에 따라 내년 추경을 통해서라도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전동가위 무게는 945g이어서 휴대하기가 좋고, 배터리 무게는 1.8㎏이지만 조끼처럼 입는 형식으로 제작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