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홍·토평 주민들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환영”
동홍·토평 주민들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환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동홍동과 토평동 주민들은 제주특별자치도가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조건부 개설허가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동홍동마을회와 토평동마을회는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의 미래를 위해 고심한 끝에 지역주민들이 요구한 녹지국제병원의 개설을 허가했다”며 “우리는 원 지사의 진심을 이해하고 그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동홍과 토평 주민들은 10년 전 제주의 발전을 위해 외자유치 핵심사업이라는 헬스케어타운 개발을 큰 기대감으로 믿고 조상들의 묘가 있는 토지까지 기꺼이 제공했다”며 “시민단체가 병원개설 허가 신청 이후 갑자기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해선 안된다고 주장하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 원 지사가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를 최종 결정하면서 시민단체들이 염려하는 사항에 관해 대안을 마련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하는 병원을 하는데도 의료보험체계가 무너진다는 주장은 합리적이지도 않고 설득력도 없다”고 주장했다.

동홍·토평마을회는 “원 지사는 앞으로 녹지국제병원이 취지에 맞게 잘 운영되고 제주도민들이 누구나 상식선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보다 더 철저한 관리감독을 해주길 바란다”며 “국가적 과제인 경제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고 관광산업의 재도약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JDC와 녹지그룹은 헬스케어타운 개발방향을 지금부터라도 미래를 예측해 지속가능하고 주민들과 상생하며 후손들에게 좋은 감성을 물려줄 수 있는 곳을 목표로 사업을 정상화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