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역 경제 활력 회복이 시급”
文 대통령 “지역 경제 활력 회복이 시급”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세종청사서 국무회의 주재…전국 경제투어 나서며 지자체 노력 뒷받침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국민이 경제 성과를 체감하기 위해서는 지역 경제 활력 회복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성장판은 지역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 경제인, 소상공인들의 말씀을 듣고 지역 경제의 활력을 찾기 위해 전국 경제투어를 시작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과 11월 각각 전북, 경북을 방문했고, 곧 경남을 방문할 계획을 세우는 등 시·도 순회에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각 지역에서는 기존의 산업기반을 토대로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기 위해 산학연 주체들이 함께 고민하며 개혁을 만들어가고 있다지역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맞춘 지역 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지자체들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인프라와 지역 제조업의 고도화와 스마트화 등 정부에서 지원할 것은 적극 지원하고, 신산업을 저해하는 규제는 과감히 걷어내어 주기 바란다행정과 균형발전의 상징인 이곳 세종시에서부터 지역 활력을 살리는 결의와 힘찬 출발이 시작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가 처음 국무회의에 참석했다홍 부총리가 우리 정부의 새로운 경제사령탑으로서 경제의 활력과 역동성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모든 국무위원들이 한팀이 되어서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