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광풍 속 청춘들의 사랑과 혁명
제주4·3 광풍 속 청춘들의 사랑과 혁명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이패 한라산, 18일과 23일 문예회관 소극장서 공연
조천중학원 배경으로 제주4·3 봄 찾아보고자 해

제주지역에서 3·1 만세운동을 주도하며 항일의 뿌리를 내린 제주시 조천읍. 해방 이후 조천읍에는 뜨거운 교육열기가 더해지며 19463조천중학원이 문을 연다. 5개 학급 200여 명의 젊은 청춘들은 저마다의 꿈과 포부, 열망을 갖고 입학하게 된다. 제주지역 어느 곳보다 뜨거웠던 교육열에도 불구하고 역사는 짧았다. 제주4·3의 광풍 속에 대부분의 교사와 학생들은 희생되거나 피신하며 이 곳은 폐원하게 된다.

이런 조천중학원의 역사는 잘 알려지지 않았고, 기록물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한다. 잃어버린 조천중학원의 기록을 더듬기 위한 공연이 마련된다.

놀이패 한라산(대표 우승혁)18일 오후 730분과 23일 오후 3시와 7시 제주문예회관 소극장에서 사월굿-조천중학원을 무대에 올린다.

1987년 창립한 극단 놀이패 한라산은 지금까지 한 해도 거스르지 않고 제주4·3의 역사적 의미와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예술로 승화시키기 위해 사월굿을 큰 주제로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제주4·3의 아픔을 딛고 학살의 겨울이 아닌 4·3의 봄을 찾아보고자 조천중학원을 소재로 삼았다고 한다.

어두운 역사 속 창창한 청춘들의 사랑과 혁명의 서사극을 살펴볼 수 있다. 관람료는 2만원. 문의 753-9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