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진, 종합탁구선수권 첫 정상…서효원, 7년 만에 우승 탈환
장우진, 종합탁구선수권 첫 정상…서효원, 7년 만에 우승 탈환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단식 결승서 조대성에 4-0 승…서효원은 전지희에 4-2 역전승
남자 탁구 미래에셋의 장우진. 연합뉴스
남자 탁구 미래에셋의 장우진. 연합뉴스

제주에서 개최된 72회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탁구 간판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장우진은 23일 제주시 사라봉다목적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탁구 천재조대성(대광고·16)4-0(11-7, 12-10, 11-7, 11-6)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장우진은 지난해 같은 대회 결승에서 김동현에게 2-4로 패하며 1위 자리를 내줬던 당시 아픔을 설욕했다.

장우진은 올해 코리아오픈 3관왕에 이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파이널스에서도 남자 복식 우승과 혼합 복식 준우승을 각각 차지했다.

준우승을 달성한 조대성은 종전 남자 선수 결승 진출 최연소 기록(18)을 가진 안재형 전 여자대표팀 감독을 넘어서며 최연소 기록의 새 주인이 됐다.

 

여자탁구 대표팀의 ‘맏언니’ 서효원. 연합뉴스
여자탁구 대표팀의 ‘맏언니’ 서효원. 연합뉴스

앞서 열린 여자 단식 결승에서는 여자탁구 대표팀의 맏언니서효원(한국마사회)이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상대로 4-2(5-11, 13-15, 11-9, 11-5, 11-7, 11-5) 역전승을 거두며 2011년 대회 이후 7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탈환했다.

혼합 복식에서는 조승민-김지호(이상 삼성생명) 조가 조대성-신유빈(청명중) 조를 3-2로 누르고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남녀 복식에선 장우진-정영식 조와 전지희-이다솜 조가 각각 정상에 올랐다. 이 중 장우진과 조승민, 전지희는 나란히 대회 2관왕에 등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