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MBC 연기대상…생애 첫 지상파 대상
소지섭 MBC 연기대상…생애 첫 지상파 대상
  • 제주신보
  • 승인 2018.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소지섭(41)MBC 연기대상 주인공이 됐다.

소지섭은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내 뒤에 테리우스'로 대상을 받았다.

이로써 소지섭은 2000S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은 지 18년 만에 첫 지상파 연기대상을 거머쥐게 됐다.

소지섭은 2009년과 2012, 2013SBS 연기대상과 2015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연기상을 받았으나 대상과는 연이 닿지 않았었다.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매력을 보여줬다.

첩보극이면서도 첩보원의 육아라는 코믹 요소를 집어넣어 차별화하면서 시청률도 10%를 넘기며 올해 MBC TV 미니시리즈 중 최고를 기록했다.'

소지섭은 수상 소감에서 "'내 뒤에 테리우스' 하는 동안 매우 행복했고 감사했다""많이 배우게 됐고 연기하는 모든 선후배를 진심으로 존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밤낮으로 고생하는 스태프들과 팬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소지섭은 대상 외에도 수목 미니시리즈 남자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내 뒤에 테리우스'는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 등을 받았다.

한편, MBC 연기대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나치게 세분된 수상 부문으로 눈총을 샀다.

같은 상을 성별과 주말극, 연속극, 월화 미니시리즈, 수목 미니시리즈 등으로 나눠 시상하면서 상의 의미를 퇴색시켰다는 비판을 면치 못했다.

다음은 수상자 명단.

최우수연기상 주말특별기획 부문 김강우(데릴남편 오작두) 채시라(이별이 떠났다) 이유리(숨바꼭질) 최우수연기상 연속극 부문 연정훈, 소유진(내사랑 치유기) 최우수연기상 월화미니시리즈 부문 신하균(나쁜 형사) 정재영, 정유미(검법남녀) 최우수연기상 수목미니시리즈 부문 소지섭(내 뒤에 테리우스) 김선아(붉은달 푸른해) 우수연기상 주말특별기획 부문 정상훈(데릴남편 오작두) 조보아(이별이 떠났다) 우수연기상 연속극 부문 이규한(부잣집 아들) 박준금(내사랑 치유기) 우수연기상 월화미니시리즈 부문 우도환(위대한 유혹자) 문가영(위대한 유혹자) 우수연기상 수목미니시리즈 부문 장기용(이리와 안아줘) 정인선(내 뒤에 테리우스) 황금연기상 강부자(신과의 약속) 허준호(이리와 안아줘) 조연상 주말특별기획 부문: 정혜영(이별이 떠났다) 조연상 연속극 부문: 전노민(비밀과 거짓말) 조연상 월화미니시리즈 부문: 김재경(배드파파) 조연상 수목미니시리즈 부문: 강기영(내 뒤에 테리우스) 신인상 김경남(이리와 안아줘) 이준영(이별이 떠났다) 이설(나쁜 형사) 오승아(비밀과 거짓말) 청소년 아역상 김건우, 옥예린(내 뒤에 테리우스) 류한비(이리와 안아줘) 신비(이별이 떠났다) 신은수(배드파파) 왕석현(신과의 약속) 이나윤(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조예린(숨바꼭질) 드라마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 허준호(이리와 안아줘) 올해의 작가상 오지영(내 뒤에 테리우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