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대상 호신술 교육 '호응 만점'
여학생 대상 호신술 교육 '호응 만점'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여자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학교 체육관에서 호신술을 배우고 있다.
제주동여자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학교 체육관에서 호신술을 배우고 있다.

범죄에 취약한 여학생들이 위급한 상황에서 대처하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호신술 교육이 인기를 끌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동자중학교 3학년 전체 학생 282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6일부터 21일까지 학교 체육관에서 호신술 교육을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대한합기도연합회 제주지부에 합기도 강사 6명이 학교에 파견돼 매일 2시간씩 모두 9회에 걸쳐 학생들을 가르쳤다.

여학생들은 상대방이 껴안거나 멱살과 머리를 잡혔을 때 빠져나오는 기술과 손이 잡혔을 때 뿌리치는 기술 등을 배웠다.

교육이 끝난 후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학생의 92%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안전에 관련된 더 많은 교육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92%에 달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중학교 연합고사가 폐지되면서 학사일정에 호신술 교육을 시범적으로 도입했다”며 “여학생들의 호응도가 높음에 따라 올해부터 교육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