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립공원 예정지 비자림로 확장공사 중단하라"
"제주국립공원 예정지 비자림로 확장공사 중단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성명

제주환공연동연합은 6일 성명을 내고 “환경부가 발표한 제주국립공원 예정지 내에 비자림로 확장공사구간이 포함돼 있다”며 비자림로 확장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최근 환경부가 발표한 제주국립공원 경계안을 보면 비자림로는 물론이고 벌채 예정인 수림지대와 이미 벌채된 지역 모두 국립공원 예정지 안에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비자림로는 신규 국립공원에 포함되는 권역 중 ‘안돌·민오름 권역’으로 이들 오름 군락의 생태축을 연결하는 중앙에 비자림로와 삼나무 수림이 있다”고 덧붙였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장공사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이미 벌채된 구간의 생태복원은 물론 국립공원 지역 내 생태도로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관리에 나서야 한다”며 “이를 통해 환경보물섬의 체계적인 보전이라는 제주도정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