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부끄러운 장애인 구역의 불법 주차
낯부끄러운 장애인 구역의 불법 주차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들은 교통약자다. 자신이 가고 싶은 곳으로 자유롭게 이동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장애인 편의증진을 위해 정부가 전용 주차구역을 법으로 만든 것이다. 그럼에도 일반 차량이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을 점령하는 일이 다반사로 빚어지고 있다. 공공기관의 장애인 주차공간은 물론 단속의 손길이 미치기 어려운 대형마트나 아파트단지의 경우 더 심각하다.

양 행정시에 따르면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행위는 2016년 4052건에서 2017년 6291건, 지난해 7799건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얌체 운전자들이 이리 많다는 게 부끄러울 따름이다. 심지어 장애인 표지를 위조하거나 다른 사람의 표지를 불법 대여해 사용하는 경우도 수십건이 적발됐다고 한다. 엄연히 교통약자인 장애인에 대한 기본권 침해가 아닐 수 없다.

이같이 위반행위가 끊이지 않는 건 단속 강화도 주효하지만 스마트폰의 발달로 신고 건수가 늘어난 점도 한몫한다. 신고정신이 높아졌다고 웃어야 할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후퇴한다고 개탄해야 할지 모를 일이다. 이로 볼 때 우리 사회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은 개선되는 듯해도 실상은 딴판인 걸 알 수 있다.

전국의 등록장애인만 250만명이다. 가고 싶은 곳이 있을 때 차량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가는 곳마다 일반인들이 버젓이 얌체주차를 일삼는 사례가 적지 않다. 민간이 운영하는 병원이나 마트 등은 그 실태가 더 중대하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정작 장애인들은 마땅한 주차공간을 찾지 못해 헤매기 일쑤다. 장애인들이 고통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은 건강한 사회를 위한 약속이다. 뭐니 해도 시민의식이 각성해야 자리매김할 수 있는 제도라고 본다. 지자체도 단속인원을 늘리고 과태료 징수에 철저를 기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한 홍보와 캠페인도 중요하다. 시민들도 괜히 얌체 짓 했다가 양심에 찔리고 과태료 받는 일을 아예 하지 말자. 선진사회는 작은 질서부터 실천해 나갈 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