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을 대한민국 역사로 공감 하도록 최선”
“4·3을 대한민국 역사로 공감 하도록 최선”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설계]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4·3의 보편화와 대중화에 가장 진폭이 컸던 지난해 4·3 70주년의 여세를 몰아 올해는 많은 국민들이 제주4·3을 대한민국의 당당한 역사로 공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신설한 조사연구실을 중심으로 4·3의 진실과 피해상황이 낱낱이 드러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양 이사장은 최초로 UN에서의 4·3인권포럼을 준비하겠다이는 아직까지 미해결 과제로 남아 있는 미국의 책임 문제를 검토하기도 하지만, 세계적 석학들의 참여로 국제적 연구와 4·3의 세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 이사장은 이 밖에도 생존 희생자들을 위한 위로여행과 유족들을 위해 찾아 가는 4·3역사교실 등을 통해 통한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