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철회하라" 의료민영화 저지본부 재출범
"영리병원 철회하라" 의료민영화 저지본부 재출범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의료민영화 저지를 위해 조직됐던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가 녹지국제병원 철회를 촉구하며 다시 출범했다.

국내 의료단체와 노동·시민사회 등 99개 단체는 16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 재출범과 녹지국제병원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범국본은 “문재인 정부는 지난 1년 반 동안 규제프리존법 통과를 비롯한 의료민영화 정책을 추진해왔다”며 “이러한 행보에 발맞추듯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민 숙의형 공론조사에서 나타난 도민의 민주적 영리병원 반대 의사를 짓뭉개고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녹지국제병원의 허가는 향후 무늬만 외국자본인 국내 의료자본의 영리병원 진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따라서 제주영리병원은 시작 자체를 막아야 하며 영리병원을 허용하는 제주특별자치도법과 경제자유구역법은 반드시 개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범국본은 그러면서 “원희룡 제주지사와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을 승인해 준 전현직 보건복지부장관을 직무유기로 고발할 것”이라며 “제주와 전국에서 강력한 운동을 건설해 제주 영리병원을 반드시 철회시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