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수소경제는 신성장동력 절호의 기회”
文 대통령 “수소경제는 신성장동력 절호의 기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울산 경제 투어서 강조…2030년 수소차 180만대 시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수소경제는 국가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열린 정부의 수소경제 전략 보고회에 참석, “수소경제는 에너지원을 석탄과 석유에서 수소로 바꾸는 산업구조의 혁명적 변화이다.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해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울산 방문은 지난해 10월 전북 군산, 11월 경북 포항, 12월 창원에 이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네 번째 전국 경제 투어다.

문 대통령은 또 수소경제 로드맵은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청사진이라며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지난해까지 수소차 1824대를 생산해 그 중 절반이 넘는 935대를 수출했다올해는 4000대까지 보급을 늘리고 202281000, 2030180만대를 거쳐 이후 수백만 대 시대로 빠르게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수소경제를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정부가 시장 창출의 마중물이 되겠다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큰 수소버스의 보급을 2022년까지 2000대로 늘리고, 경찰버스 820대도 2021년부터 수소버스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울산광역시와 현대자동차, SK가스, S-OIL, 두산, 효성중공업 등 14개 기관이 고용-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수소경제 로드맵보고를 통해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한국의 수소기술을 육성해 수소경제로 대한민국의 미래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한 정부 계획을 발표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