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공직감찰반 쇄신…설 명전 전 활동 재개
청와대, 공직감찰반 쇄신…설 명전 전 활동 재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공직감찰반의 구성, 업무 수행 원칙과 범위 및 절차 등을 명확히 해 공직사회의 엄정한 기강을 확립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민정수석실은 이를 위해 대통령비서실 직제를 개정, 감찰반 역사상 최초로 비서실 훈령인 대통령비서실 공직감찰반 운영 규정과 업무 매뉴얼인 디지털 자료의 수집·분석 및 관리 등에 관한 업무처리지침을 제정했다.

또 지난해 11월 감찰반원 전원을 원소속기관으로 복귀시킨 후 조직과 인력에 대한 전면 개편을 단행했다.

우선 지난해 12월 감사원 출신으로 강직한 성품과 탁월한 업무능력을 인정받은 박완기 감찰반장을 선임했다.

이와 함께 감사원, 국세청, 검찰청, 경찰청 소속 공무원들을 해당 기관으로부터 추천받아 면접, 인사 검증을 진행하는 등 선발절차가 마무리되면 설 명절 전에는 감찰반의 정상적인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은 감찰반의 역할도 재조정하겠다뇌물수수, 국가기밀 누설, 채용·인사비리, 예산 횡령, 특혜성 공사 발주, 성추문 등 중대한 범죄와 비리에 중점을 두고 정밀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