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우두도·우비암-소머리 닮은 추자 10경 중 제1경
(25)우두도·우비암-소머리 닮은 추자 10경 중 제1경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 섬으로 구성···자갈해빈으로 통행 가능
곰솔·왕작살나무·동백나무·송악 등 서식지
우두도
우두도

우두도는 제주시 추자면 예초리에서 3.5떨어진 지점에 위치해 있다. 소머리를 닮았다 해 소머리섬이라고도 부른다. 이 곳은 해뜨는 경치가 아름다워 추자 10경 중 제 1경으로 꼽힌다. 특히 초여름 일출 광경이 소의 머리 위로 해가 뜨는 것과 같은 형상으로 장관을 이룬다.

섬의 행정구역상 주소는 제주시 추자면 예초리 산 120-1번지다.

2개의 섬으로 구성됐으나 섬 사이가 자갈해빈으로 연결돼 걸어서 건너갈 수 있다. 특이하게 20여 명이 이용 가능한 식수가 있다. 1976년도에는 대서리에서 3가구가 이주해 살았다고 한다.

섬에는 곰솔을 비롯한 왕작살나무, 동백나무, 후박나무, 천선과, 사스레피, 참억새 밀사초, 쇠무릎풀, 송악 등 56종이 서식하고 있다.

 

송악
송악

섬에 자생하는 송악은 숲속에서 자라지만 바닷바람을 마주하는 곳에서도 서식하기도 한다.

상록성 관목의 덩굴식물로 근경이나 종자로 번식한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분포하고 있다.

다른 물체에 붙어 자라는게 특징이다. 어린가지는 잎 및 꽃차례와 함께 털이 있으나 잎의 털은 곧 없어진다.

잎은 윤기가 자르르한 짙은 녹색이며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어린 가지에 달린 잎은 3~5개로 갈라지고, 오래된 나무의 잎은 갸름한 달걀모양이며 크기는 손바닥 반만 하다.

꽃은 늦은 가을에 피고 녹황색이며, 우산모양의 꽃차례에 많은 꽃이 모여 달린다. 열매는 둥글고 다음해 봄에 검게 익는다.

한자로는 상춘등(常春藤)’이라 해 늘푸른 등나무에 비유했다. 잎과 줄기에는 사포닌이 5~8%, 약간의 알칼로이드 성분이 들어 있어서 약용식물로 쓰인다. 한방에서는 지혈과 경련을 멈추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우비암

우두도 근처에 우비암(우비도)라고 불리는 섬이 있다. 추자면 예초리에서 동쪽으로 약 4.5떨어진 지점에 있다. 행정구역상 주소는 추자면 예초리 산 129번지다. 섬의 형상이 소의 코를 닮아서 쇠코 또는 쇠코섬이라 부른다. 우두도와 어울리는 섬이라고 할 수 있다.

섬 주변에 납작하게 생긴 가 몇 개 분포돼 있다.

섬 전체가 바위로 이뤄졌을 뿐만 아니라 해침의 영향으로 육상식물은 서식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