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서 피가 비치고, 항문에 통증이 느껴져요.
화장실에서 피가 비치고, 항문에 통증이 느껴져요.
  • 제주신보
  • 승인 2019.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병원 외과 강형길

겨울이 되면 많은 분들이 이 질환때문에 병원을 찾습니다. 바로 치질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7년 수술통계를 보면, 한 해 치핵(치질) 수술 건수 중 29%에 달하는 57천 건의 수술이 1월과 2, 그리고 12월에 이루어졌습니다. 기온이 떨어지면 혈관이 수축하고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치질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평소에 증상을 참고 지내다가 연말연시를 맞아 미뤄왔던 숙제를 해결하듯이 수술을 받기 때문이 아닐까도 생각해 봅니다.

치질은 크게 세 종류로 나뉩니다. 항문 쪽 점막에 덩어리가 생기는 치핵과, 항문 입구에서 내부에 이르는 부위가 찢어지는 치열, 항문 주변에 있는 농양 내부의 고름 때문에 항문 바깥쪽 피부까지 이어지는 통로가 생기는 치루가 그것인데요. 이 중 가장 흔한 치핵에 대해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단단한 변이 항문을 지나 나오는 것은 생각보다 고통스러운 과정입니다. 이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항문 내부에 부드러운 혈관 조직이 몰려 있습니다. 문제는 이 정상조직이 밖으로 돌출될 때입니다. 섬유질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았거나 오래 앉아 있어서 혹은 오래 서 있어서, 변을 보려고 힘을 지나치게 많이 주어서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항문 내부의 조직이 튀어 나오게 됩니다.

항문관 위쪽의 혈관 조직이 튀어 나오면 내치핵, 항문관 아래쪽에서 문제가 생기면 외치핵이라고 부르는데, 출혈이나 몸 밖으로 탈출, 가려움, 통증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것은 대개 내치핵입니다. 볼일을 보고 난 후 뒤처리를 할 때 피가 묻어 나오고 변이 남은 것처럼 찝찝한 느낌이 드는 것이 치질 초기의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증상이 악화되면 뭔가 살덩어리 같은 것이 일을 볼 때 항문에서 살짝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는 것을 반복합니다. 더 심해지면 덩어리가 손으로 넣어도 들어가지 않고, 앉을 때 극심한 통증을 겪게 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치질 환자분이 극심한 통증을 겪고서야 병원을 찾습니다. 초기 약간의 출혈이나 잔변감은 심각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거나, 알더라도 수술이 두렵다거나 증상 부위를 노출하기 꺼려진다는 이유로 병원 방문을 미룹니다.

최근의 치질 수술은 과거보다 통증도 덜하고 회복도 빠른 편입니다. 그러나 증상이 생긴 초기에 방문해야 약물치료 등 수술보다 부담이 적은 치료법을 선택할 수도 있고, 결과도 좋습니다. 치질은 50대에 접어들면 절반 이상이 겪을 정도로 매우 흔한 질환이니 부끄럽다는 이유로 치료를 미루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치질을 모르는 건강한 항문을 갖는 것이겠죠? 항문 건강의 천적 중 하나가 변비입니다. 변이 딱딱해져 항문에 상처를 내기 쉽고 배변에도 많은 힘이 필요해 항문에 가해지는 압력을 높이기 때문입니다. 물과 심이섬유를 풍부히 섭취하고, 자극적인 음식은 줄여서 배변이 부드럽고 원활하게 되도록 관리해야 합니다.

오래 앉아있거나 서 있어야 해서 치질을 피하기 어려운 분들이라면, 따뜻한 물에 수시로 좌욕을 해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도 필요합니다. 좌욕이 번거롭다면 샤워를 할 때 엉덩이와 항문 부근을 적당한 세기의 따뜻한 물로 마사지 해주는 것도 방법입니다.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궂은일을 하는 신체 부위다보니, 조금의 이상이 있어도 크게 관심이 없기 마련입니다. 극심한 통증으로 병원을 찾기 전에 조금씩 관리해 건강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