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사업비 8억 투입 추자 묵리항에 월파방지시설 사업 추진
제주시, 사업비 8억 투입 추자 묵리항에 월파방지시설 사업 추진
  • 조문욱 기자
  • 승인 2019.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민들 목숨 건 피항 불편 해소 전망

제주시 추자면 묵리항에 월파방지시설 사업을 추진키로 해 그동안 어민들이 기상악화 때마다 다른 항으로 어선을 피항 시키는 불편함이 해소될 전망이다.

제주시는 28일 추자면 묵리항에 사업비 8억원을 투입해 소규모어항의 열악한 시설과 어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묵리 월파방지시설 확충 사업을 연내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묵리 소규모어항은 어민들의 생활 공간 및 경제활동의 중심지로서 역할을 하고 있으나, 방파제 등 어항기본시설의 미비로 인해 기상악화 시 해안재해에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다.

특히 북서풍이 불 때는 항내 정온이 불안해 어선 접안이 힘들어 인근의 추자항이나 신양항으로 피항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하지만 묵리 소규모어항은 어촌·어항법 상 어항으로 지정되지 않아 지방어항 및 어촌정주어항에 비해 예산투입이 어려워 오랜 기간 동안 어민들이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방파제의 연장 및 TTP보강을 내용으로 하는 묵리 소규모어항 월파방지시설 확충 사업을 지난해 정부에 건의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8억을 확보했으며 올해 2월부터 설계에 착수해 연내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우윤필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올해 묵리 소규모항 월파방지시설 확충 사업이 완료되면 어민들의 안전한 어업환경 조성 및 영어생활 편의 증진 및 소득증대에도 한몫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지난해 조천읍 북촌지역에 대한 해안재해 예방 사업 특별교부세 10억원을 확보하는 등 재해로 인한 지역 현안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