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다
나무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각하는 나무이야기/성주엽

오랫동안 나무가 딛고 서 있던 땅을 새롭게 바꾸는 작업은 존재의 변화를 의미합니다. 전문 이사업체가 발달한 요즘에도 나고 자란 고향을 떠나 낯선 지역으로 가는 일에는 상당한 마음의 준비가 따릅니다.새로운 공간에 놓일 때 맥락과 분위기, 그 존재가 뿜어내는 아우라뿐만 아니라 존재 자체도 바뀌어 버립니다.’(두 번째 밑동-나무의 미학)

나무에게 다가가 조용히 말을 걸었을 때 비로소 나무와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이렇게 나무들에게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은 이가 있다. 성주엽씨다. 그나 25년간 나무를 관찰하고 사색하며 적은 내밀한 고백의 글들을 책 생각하는 나무이야기로 펴냈다.

성주엽씨는 생각하는 정원성범영 원장의 아들로 아버지를 도와 1992년 정원을 개원했고 외부의 주요한 인사들이 올 때는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이곳에서 저자는 젊은 시절 이해되지 않는 책임감과 감당하기 어려운 물리적인 중압감을 견뎌내야만 했다.

하지만 한때 상처라 여겼던 것들이 자양분이 되어 이제는 정원의 나무와 잔디, 풀잎 하나까지 내밀한 속삭임으로 다가왔기에, 더욱이 정원의 실상을 세밀하게 돌아 볼 수 있기에 지난 30년 동안 꾸준히 기록했던 글을 모아 책으로 펴내게 됐다.

이 책은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쉬운 문장이면서도 새로운 시각에서 자연을 바라보며 깨달은 삶의 지혜와 통찰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어 남녀노소 충분히 공감하면서 읽을 수 있다.

또한 호흡은 짧아도 나무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한 글맛이 그리 가볍지 만은 않다. 줄기, 열매, 뿌리, , 나무의 계절, 나무의 종류들을 다루었으며 그 글마다 정원의 나무 사진까지 더해줘 전혀 지루하지 않고 자연스레 깊숙이 빨려드는 매력까지 있다.

생각하는 정원 刊, 17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