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안서 멸종위기 생괭이 사체 2구 또 발견
제주 해안서 멸종위기 생괭이 사체 2구 또 발견
  • 강경태 기자
  • 승인 2019.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 보호종인 상괭이 사체 2구가 또 다시 제주지역 해안에서 발견됐다.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33분께 제주시 구좌읍 상도리 해녀박물관 앞 해안가에서 행인이 상괭이 사체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앞서 오전 11시께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 포구 동쪽 약 500m 해안가 갯바위에서도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

발견된 상괭이 사체 2구의 몸길이는 각각 110170가량의 암컷과 수컷으로 불법포획 흔적은 없었다.

김병엽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교수는 발견된 상괭이는 죽은 지 7~10일 정도 경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해경은 상괭이 사체 2구를 모두 해당 읍사무소에 인계했다.

해경 관계자는 국제 보호종인 만큼 조업 중 그물에 걸리거나 부상당한 상괭이를 발견한 경우 신속한 구조를 위해 발견 즉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