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작불에 언 몸 녹이며
장작불에 언 몸 녹이며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제주시 용두암에서 수산물 판매하는 해녀들이 작업 전 장작불에 모여 담소를 나누며 몸을 녹이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