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동계체전 12일 개막…제주 선수단 선전 기대
장애인동계체전 12일 개막…제주 선수단 선전 기대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체어컬링·크로스컨트리 2개 종목 출전

전국장애인동계체전에 출전하는 제주특별자치도 선수단이 좋은 성적을 거둬 지역의 명예를 드높일지 주목된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가 12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강원도 평창군과 춘천시, 경기도 일원에서 열린다.

환희와 감동 그리고 축제의 한마당이란 슬로건 아래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7개 종목에 17개 시·도 선수 395명과 임원 및 관계자 490명 등 모두 885명이 참가,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제주 선수단은 휠체어컬링과 크로스컨트리 2개 종목에 출전한다.

강승미와 김성일, 김원필, 김현철이 팀을 이룬 제주 휠체어컬링팀은 조별리그로 치러진 세 차례 사전경기에서 12패를 기록 중이며, 앞으로 4경기를 더 치르게 된다.

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는 제주 장애인 동계 스포츠 역사상 첫 메달의 주인공인 원유민이 남자 크로스컨트리스키 4클래식 시팅(Classic SITTING) 부문에 출전해 메달 획득을 노린다.

박종성 선수단 총감독(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제주를 대표한다는 자긍심을 갖고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도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선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