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입지평가 중대 결함 확인…용역 수립 철회해야”
“제2공항 입지평가 중대 결함 확인…용역 수립 철회해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반대 단체 12일 기자회견 열고 주장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입지 선정 평가를 재검토한 결과 최종 후보지가 바뀔 정도의 중대한 결함이 확인됐다”며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계획 수립 용역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 제2공항 입지 선정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이하 검토위)에서 실시한 입지 평가 과정에서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의 최적 후보지가 선정에서 배제되고, 신도2 후보지의 위치와 방향이 평가 도중 이동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산 후보지의 경우에도 동굴과 철새도래지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군 공역 중첩 평가 누락, 안개일수 오류 등 최종 점수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오류들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전타당성 용역의 부실의혹이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다”며 “존재하지도 않는 제2공항을 가정해 만드는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계획 수립 용역은 지금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